안녕하세요.

회사를 위한 회사 르호봇입니다.

 

누구나 들으면 알만한 기업의 창시자들은 공통된 습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쁜 일상 중에도 5시간 규칙으로 불리는 습관을 위해 꼭 시간을 낸다고 하는데요.

좋은 습관은 더 나은 창업을 위한 밑거름이 되겠죠?

 

빌게이츠부터 마크 주커버그까지 유명인사들은 어떠한 습관을 가지고 있을까요?

성공한 창업가의 습관은 무엇인지, 칼럼을 통해 소개 드립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 페이스북 마크 주커버그,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인 워런 버핏, 방송인인 오프라 윈프리 등 유명 인사들은

바쁜 일상 중에도 하루 1시간 혹은 일주일에 5시간 등 의도적으로 학습을 위한 시간을 낸다고 한다. 5시간 규칙(5-hour rule)으로 불리는 이런 습관의 특징은 뭘까.

5시간 규칙을 나눠 보면 대략 독서와 생각, 실험 3가지로 나눌 수 있다고 한다. 먼저 독서. 억만장자가 된 사람을 보면 독서 습관을 가진 인물이 많다고 한다.

 

예를 들어 워런 버핏은 하루 5∼6시간에 걸쳐 신문 5개와 기업보고서 500페이지를 읽는다.

빌 게이츠는 연간 50권씩 책을 읽고 마크 주커버그는 2주마다 적어도 1권씩 책을 읽는다. 엘론 머스크는 하루 2권씩 책을 읽고 자란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마찬가지로 마크 큐반은 매일 3시간 이상, 아서 블랭크는 하루 2시간, 데이비드 루벤스타인은 일주일에 6권, 댄 길버트는 하루 1∼2시간씩 책을 읽는다고 한다.

 

다음은 생각. 링크드인 CEO인 제프 와이너는 하루 2시간씩 생각을 위한 시간을 따로 마련한다고 한다.

O2E브랜드(O2E Brands) 창업자인 브라이언 스쿠다모어는 생각하는 시간만 주당 10시간 이상 따로 낸다고 한다.

 

 

링크드인의 공동 창업자인 리드 호프만은 뭔가 아이디어를 생각할 때나 도움이 필요할 때에는 페이팔 창업자인 피터 틸, 맥스 레브친, 엘론 머스크 같은 사람을 부르기도 한다.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 CEO인 레이 달리오는 자신이 실수를 하면 회사의 모든 직원에 공개된 시스템을 통해 실수에 대한 정보를 기록하고 근본 원인을 밝혀내기 위한 시간을 마련하고 있다고 한다.

다시 말해 성공한 유명 인물은 사업 아이디어와 자신을 위한 생각할 수 있는 시간 등 효과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는 얘기다.

 

마지막은 실험이다. 구글은 직원이 근무 시간 중 20%를 업무 이외에 원하는 프로젝트에 도전할 수 있게 해주는 이른바 20%룰을 마련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핵어먼스(Hack-A-Months)라는 해커톤을 통해 직원이 자유롭게 다양한 아이디어에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마크 안드레센은 만일 훌륭한 CEO와 같은 시간을 보냈다면 마크 주커버그나 다른 위대한 CEO가 어떻게 회사를 경영할까에 대한 지식을

마치 백과사전처럼 많이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라면서 하지만 이런 지식을 20대 초반에 획득하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많은 사람이 기술을 몸에 녹이려면 5∼10년이라는 시간을 투자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한다.

지식이나 기술 습득의 중요성을 역설한 것이다.

 

아무 것도 학습하지 않은 채 오랜 시간을 보내는 건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갖고 있지 않은 것 만큼이나 문제라는 얘기다.

적어도 일주일에 5∼10시간은 자기 학습을 위한 시간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중요한 건 지속적으로 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유명인사의 습관에서 찾아낸 게 바로 5시간 규칙이다.

이를 꾸준히 지속하려면 정말 바쁜 일상을 보내더라도 독서를 통해 배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 산만하지 않게

이 시간을 꾸준히 학습에 투자하라는 것 또 이렇게 해야 1시간 학습을 통해서도 10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lswcap@venturesquare.net)

original post link :